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티몬ㆍ잡플래닛ㆍ미미박스 창업자들, 여기서 다 모인다

기사 이미지


모바일 스타트업 컨퍼런스 ‘맥스서밋’, 5~6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

모바일 스타트업(신생기업) 컨퍼런스 ‘맥스서밋’(MAX Summit 2015 in Seoul)이 5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맥스서밋은 국내에서 개최돈 모바일 B2B(기업 대상) 컨퍼런스 중 국내 최대 규모로 열린다. 모바일 게임ㆍ서비스ㆍ에드테크(Ad-tech) 업체가 120여 개 전시부스를 열고, 게임ㆍ핀테크ㆍ공유경제ㆍ뉴미디어ㆍ벤처투자 등을 주제로 한 60여 개의 세션이 열린다. 유명 스타트업 창업자들의 주제발표 외에 모바일 산업의 향방을 주제로 한 토론과 대담 형태의 세션들이 많다.

특히, 이번 맥스서밋에서는 스타 창업자들이 대거 무대에 오른다. 국내 최초 소셜커머스 ‘티몬’을 서비스하는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와 기업평가 소셜미디어 ‘잡플래닛’의 황희승 대표, 국내 최대 뷰티 이커머스 기업 ‘미미박스’의 하형석 대표, 글로벌 숙박공유업체인 에어비앤비의 이준규 한국지사장, 집단지성을 활용한 번역 플랫폼 ‘플리토’ 이정수 대표 등이 연사로 나설 예정이다. 또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 박지웅 패스트트랙아시아 대표 등 벤처캐피탈업계의 스타들도 참석해 모바일 산업 생태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얘기할 예정이다. 게임분야에서는 민용재 YJM 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영목 인챈트인터랙티브 대표,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장, 정상원 넥슨 부사장 등이 참석한다.

맥스서밋은 모바일마케팅기업 모비데이즈와 게임넥스트웍스가 주최하고 경기도와 서울시가 주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한국모바일게임협회가 후원한다. 국내 모바일 게임 B2B 행사였던 게임넥스트서밋을 올해부터는 게임 이외의 모바일 영역으로 확장했다.

모비데이즈 유범령 대표는 “티켓몬스터, 잡플래닛, 미미박스 등 빠른 속도로 성장해온 국내 스타트업을 비롯해 해외 VC, 유력 스타트업 등을 운영하는 수장이 60개 세션에 연사로 참석한다”라며 “내년부터는 글로벌 유니콘들이 모이는 허브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주요 참여업체로는 말랑스튜디오, 사이버에이전트, 엔씨소프트, 이스트소프트, 잡플래닛, 킹닷컴, 컴투스, 티켓몬스터, 파티게임즈, 플리토 등이다. 모비데이즈 측은 “참여업체들의 회사가치와 시가총액을 합치면 약 10조 원 이상 규모”라며 “관련 업계에서 5000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맥스서밋은 온오프믹스에서 참가 신청을 받으며, 자세한 내용은 맥스서밋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