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청 갈등 휴전모드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로 인해 불거졌던 청와대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간의 갈등이 2일 일단 휴전 모드로 접어들었다.

전날 김 대표와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간 통화에서 이같은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두 사람은 통화에서 ‘확전 자제’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한다. “당내 특별기구를 꾸려서 공천룰을 논의하기로 했으니, 이 문제로 양측이 감정적인 대립을 해서 당청불화를 연출하는 일은 자제하자”는 대화가 오갔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김 대표와 현 수석은 ‘당청갈등 때문에 뒷전으로 밀린 것처럼 보이는 4대 개혁에도 더 신경을 써야겠다’는 대화도 오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2일 “갈등이 더 확대되지 않을 것이며 당에서 만들어지는 기구에서 논의되는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며 “김 대표도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더 이상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도 이날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안심번호 등 시시콜콜한 문제에 대해서는 더이상 내가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리는 ‘노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며 당무에 복귀했다.

하지만 여권에서는 청와대와 김 대표간의 ‘휴전 교감’도 ‘한시적 휴전’에 가깝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략공천여부를 둘러싼 청와대와 김 대표 측의 생각차가 좁혀지지 않는 한 양측의 관계가 언제 다시 ‘확전 모드’로 전환될 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국민에게 공춴권을 돌려주겠다는 원칙과 관련해선 절대로 물러설 수 없고, 전략공천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