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짐 캐리 여친, 짐 캐리 이름 담긴 유서 남겨

기사 이미지

[사진 TOPIC=Splashs.com]


할리우드 스타 짐 캐리의 여자친구가 사망해 충격을 준 가운데 짐 캐리의 이름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피플'의 30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짐 캐리와 지난 2012년부터 교제해 온 아일랜드 출신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카트리나 화이트(30)가 지난 28일 밤 미국 LA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사망하였으며 사인은 자살로 추정된다. 카트리나 화이트가 짐캐리보다 25살 연하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시신 옆에는 유서가 있었는데 그 안에 짐 캐리의 이름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짐 캐리는 카트리나 화이트의 사망에 "난 굉장한 충격과 깊은 슬픔을 느끼고 있다"라고 밝히며 카트리나에 대해서는 "굉장히 친절하고 섬세하고 감성적인, 모든 이에게 사랑 받을 만한 여성"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카트리나는 사망 며칠 전에도 자신의 SNS에 그녀의 주변에 관련된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에는 '사랑하라, 배우라, 많이 웃어라, 창조적이 되라, 바보가 되라, 친절해라, 세상을 보라(Love, Learn, Laugh a Lot, Be Creative, Be Silly, Be Kind, See the World)'란 긍정적인 문구가 씌여진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