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집서 만취한 50대 흉기 난동으로 여주인 등 2명 사상


만취한 상태로 흉기 난동을 벌여 술집 여주인을 살해하고 종업원을 다치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광역시 서부경찰서는 2일 흉기로 술집 여주인을 살해하고 또 다른 술집 종업원을 찌른 혐의(살인 등)로 이모(5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45분쯤 광주시 농성동 도로에서 술집 여주인 권모(53)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이씨는 곧장 화정동 또 다른 술집으로 이동한 뒤 종업원 김모(55)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만취 상태였던 이씨는 경찰에서 "상대방이 평소 자신을 무시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가 술집에서 다른 손님과 다투는 것을 권씨가 말리자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