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 트럼프의 1등 비결은 29살 SNS 참모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약진의 1등 공신은 29세의 SNS 참모 저스틴 매코니로 보인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일(현지시간) 미 대선 공화당 경선주자인 부동산재벌 트럼프가 돌풍을 이어가는 배경에 매코니의 존재가 있다고 분석했다.

현 공화당의 경선후보 중 트럼프는 인터넷 분야에 가장 강점을 지닌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댄 파이터 전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것(인터넷 경쟁력)이 트럼프가 이기고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분석한다. 실제 CNN 등 미 언론에선 정치적 쟁점이 뉴스로 등장할 때마다 그 사안에 대한 트럼프의 신속한 트위터 내용이 소개된다. 다른 후보들에선 찾아보기 힘든 부분이다.

폴리티코는 "2011년 트위터 개설 당시 30만명이던 트럼프의 팔로워가 현재 430만명으로 급증한 데는 SNS담당 매코니의 역할이 컸다"며 "특히 매코니는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 열풍이 불던 지난해 여름 주저하던 트럼프를 이벤트에 도전케 해 이미지를 급상승시켰다"고 지적했다.

미스 유니버스와 미스 유에스에이(USA) 출신 여성 두 명이 트럼프의 양쪽에서 트럼프 머리에 물을 쏟아 붓는 이 짤막한 영상은 '트럼프 머리는 가발이 아니다'란 제목 아래 유튜브에서 13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폭발적 인기를 끌었다.

매코니는 2009년 뉴욕의 '스쿨 오브 비주얼 아츠(SVA)'를 졸업한 뒤 2009년 트럼프 소유의 미인대회,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 등에 실무적으로 참여하며 트럼프의 신임을 샀다. 현재 미디어담당관이란 직책을 맡고 있는 그는 트럼프의 대선 출마 선언 당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라'란 캐치프레이즈의 영상을 공개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공화당 정치 컨설턴트인 프랭크 룬츠는 "불법 이민자와 이민자 문제를 방치하는 기성 정치인들을 비판한 이 영상은 주제와 접근이 완벽한 최고의 정치 광고였다"고 평가했다.

또 매코니는 트럼프의 경쟁 후보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유세 도중 바로 뒤에서 한 여성이 졸고 있는 영상, 부시의 모친인 바버라 부시 여사가 과거 "젭이 대선에 나가면 안 된다. 우리는 이미 두 명의 '부시들'로 충분하다"고 했던 것을 편집한 영상으로 15초짜리 인스타그램을 만들어 톡톡히 효과를 누렸다.

트럼프 캠프에서 정치 자문역을 했던 샌 넌버그는 "매코니가 소셜미디어 세계에서 '트럼프의 귀'역할을 하며 시대를 앞서 있다"며 "그는 언제나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인물"이라고 극찬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