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완종 리스트’ 이완구 전 국무총리, 오후 2시 첫 정식재판

기사 이미지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완구(65) 전 국무총리가 2일 법정에 나온다. 지난 5월 15일 검찰 조사 이후 칩거에 들어간 지 140일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성완종 리스트’ 이완구 전 국무총리, 칩거 140일만에 첫 재판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 장준형)는 이날 오후 2시 법원종합청사 510호 법정에서 이 전 총리의 첫 공판을 연다. 이 전 총리는 그동안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재판을 준비했다.

이 전 총리는 앞선 세 차례 공판준비기일에는 출석 의무가 없어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검찰은 2013년 4월4일 충남 부여 선거사무실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현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이 전 총리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 전 총리 측은 돈을 받은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당시 성 전 회장을
만난 기억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