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공천 챙겨줄 전·현직 참모 최대 16명”

기사 이미지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합의한 김무성 새누리당·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추석 연휴 부산 회동에 대해 “혼란만 초래해 긁어 부스럼을 만들어놨다”며 “야당과 의제를 조율한 사전 조율자도 책임이 있고, 의제를 대표한테 갖다 준 당내 참모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원유철 원내대표, 서청원·김을동·이정현 최고위원. [김경빈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한 청와대의 포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뉴욕에서 돌아온 지난달 30일 불을 뿜었다. 하지만 청와대 사정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김무성-문재인 대표의 ‘부산 회동’ 직후 청와대 차원의 반론 필요성이 제기됐고, 이에 따라 홍보·정무 라인에서 반박 논리와 형식을 미리 고민해 왔다”고 전했다. 김 대표와 문 대표가 만나 ‘안심번호 활용 국민공천제’ 도입에 사실상 합의한 추석 연휴 때부터 청와대의 심기가 불편했고, 이에 따라 김 대표를 작심 타격했다는 뜻이다.

‘안심번호 공천’에 민감한 반응 왜
공천권 내줬던 친이계 쇠퇴 교훈
국회에 ‘친박 보강’ 필수로 인식

안종범·신동철·안봉근·천영식 등
출마 예상 명단 정치권에 떠돌아


 청와대가 국민공천제에 민감한 이유는 뭘까. 친박근혜계 의원과 청와대 관계자들은 “김 대표의 안심번호 경선 구상이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계획을 통째로 흔드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박 대통령과 친박계로선 현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내년 총선에서 박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의원들을 확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이 몰린 대구·경북(TK) 지역 등에서 ‘정권 친화적인 인사들’을 보강하는 게 필수라고 본다. 한마디로 친박계의 증식이 절실한 셈이다. 이미 국회 주변에선 “청와대가 내년 공천 때 전·현직 청와대 참모 10~16명을 꼭 챙길 것”이란 소문과 함께 명단이 떠돌아다니고 있다. 청와대의 안종범 경제수석·신동철 정무비서관·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천영식 홍보기획비서관 등이다. 모두 대구 출신이다. 최상화(사천-남해-하동)·전광삼(대구 북갑) 전 춘추관장도 지역구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엔 우병우 민정수석의 고향(경북 영주) 출마설도 나온다.

 반면 김 대표가 제시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은 일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로 후보를 정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공천에서 ‘박심(朴心·박 대통령의 마음)’이 작용할 공간이 사라진다. 친박계 핵심 인사는 “그걸 알면서도 김 대표가 야당 대표와 안심번호 공천에 합의해 깜짝 발표한 건 일종의 ‘하극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 측은 항변한다. 김 대표의 조치는 총선 승리를 위한 것일 뿐 대통령 견제용이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 “옛날식으로 나눠먹기 공천을 하면 당이 망한다. 그럴 거면 차라리 나를 (대표직에서) 쳐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핵심 측근은 “김 대표로서도 전략공천으로 자기 사람을 왕창 심어 당을 장악하는 게 대선후보 경선을 위해서라면 더 좋을 것”이라며 “그걸 포기하고 ‘100% 상향식 공천’으로 당 승리를 견인해 보겠다는 진심을 몰라주니 김 대표가 억울해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청와대와 친박계는 이런 논리에 귀 기울일 여유가 없다. 임기 반환점(지난 8월 25일)을 돈 상황에서 여당 내 입지를 잃고, 임기 말 업적 관리에 실패하고, 퇴임 후 정치적 평가절하까지 당한 전임 대통령들의 잔상이 너무 강렬하기 때문이다. 직전의 이명박(MB) 전 대통령도 2012년 총선 때 공천권을 박근혜 당시 여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넘긴 결과 친이명박계는 당내 소수파가 됐다. MB 정부 고위 인사는 “당시 박 위원장과 관계가 좋았던 이상득 당시 의원 등이 공천권을 넘기는 데 찬성했다”며 “하지만 레임덕(권력누수현상)만 가속화됐다”고 회고한다. 박 대통령이 공천권을 쉽게 놓기 힘든 이유다. 윤여준 전 의원은 “공천 때 자기 사람을 심는다는 비난 여론이 크겠지만, 그래도 사람을 심는 게 국정운영에 효율적이라고 믿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글=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