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의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 'V10', 출고가 70만원대로 책정하며 승부수


 
기사 이미지

LG V10 [사진 LG전자]

LG V10

LG전자가 1일 공개한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10'의 출고가를 70만원대로 책정하면서 가격에 승부수를 걸었다.

평균가격 80만~90만원대로 형성된 기존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높여 보다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8월20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 엣지플러스'는 각각 89만9800원, 93만9400원. 애플의 최신 대화면폰 '아이폰6s플러스' 가격은 749달러(약 90만원)다.

이날 LG전자는 서울과 뉴욕에서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10'을 공개했다. 메인 화면 외에 독립적으로 작동하는 세컨드 스크린을 장착하고, 전면에 듀얼 카메라를 탑재해 더 강력한 '셀카촬영' 기능을 구현했다. V10은 듀얼 카메라를 채택하여 전면카메라로 촬영가능한 각도가 120도까지 확대되어 더 넓은 범위를 화면에 담을 수 있게 됐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LG V10에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자신들만의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창조적인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며 "V10은 독창적인 사용자 경험(UX), 강한 내구성, 강력한 영상기능, 하이엔드 사운드 등 모든 면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LG전자는 ‘LG V10’을 8일 한국시장에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 순차 공급한다. LG V10의
한국시장 출고가는 부가세포함 79만9700원으로 책정됐다.

LG V10
온라인 중앙일보
LG V10 [사진 LG전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