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포천시 우사에 보름새 두차례 총탄 날아들어

기사 이미지

오늘 우사에서 발견된 총탄. [사진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시설 대책위원회]

경기도 포천시의 미군 로드리게스 훈련장(영평사격장) 인근 마을 축사에 총탄이 지붕 옆 비닐을 뚫고 날아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 100여 마리를 키우는 이 곳에는 보름 전인 지난달 16일에도 축사에서 1m 정도 떨어진 바닥에서 총탄이 발견됐다.

1일 포천시와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시설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영북면 야미리의 축사에서 주민이 총탄 한 발을 발견해 시와 군 부대 등에 신고했다. 농장은 미군 영평사격장에서 2㎞ 떨어져 있다.

신고한 주민은 “축사에 물이 새 살펴보니 지붕 비닐이 뚫려 있고 그 아래에서 총탄이 발견됐다”고 했다.

올들어 영북면에서는 두 차례 탄환이 날아오는 사고가 있었다. 3월 22일 영북면 소회산리의 소나무밭에 미군 105㎜ 대전차 연습탄이 영평사격장에서 날아와 떨어졌고, 3월 28일에는 영북면 야미리 김모(76)씨 집 지붕에 미군의 105㎜ 대전차 연습탄이 떨어진 뒤 인근 밭으로 튕겨나갔다.

김광덕 대책위 사무국장은 “보름 만에 같은 사고가 일어난 만큼 미군 측은 당장 사격훈련을 중단하고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포천=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