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년만에 얻은 딸 생후 50일만에 살해한 어머니

결혼 13년만에 얻은 딸을 출산한지 50일만에 살해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생후 50일 된 영아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아기의 어머니 김모(40)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9일 오후 남편 유모(41)씨와 육아문제로 크게 다투다가 이혼하자는 얘기가 나왔다고 한다. 싸움이 격해지던 중 남편 유씨가 “이혼 후 아기를 키우다가 힘들면 보육원에 보내겠다”고 했고 김씨는 이 말을 마음에 두고 있다가 다음날 남편이 출근한 후 아기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경찰에서 “아기를 보육원에 보내느니 아기를 죽이고 나도 죽고 모든 것을 끝내고 싶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진술했다.

범행은 남편의 출근 직후 이뤄졌다. 김씨는 스테인리스 찜통에 더운물을 받은 후 딸의 머리를 거꾸로 담갔고 우는 아이를 두고 집을 나섰다. 범행 직후 김씨는 화장실 앞에 “OO이는 내가 좋은데로 데려갈게. 행복하게 살고 싶었는데 우리 가정은 이렇게 끝나네. 미안해”라는 메모를 남겼다.

아기의 시신은 오후 8시쯤 발견됐다. 이날 오후 집으로 돌아온 남편 유씨는 쪽지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범행 15시간만인 오후 10시쯤 인천 남동구에 있는 소래포구 광장에서 김씨를 체포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바다에 뛰어들어 죽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집을 나설 때 휴대폰도 가지고 가지 않았다고 한다.

김씨가 살해한 딸은 김씨 부부가 결혼한지 13년만에 얻은 딸이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경찰은 육아 문제 등으로 남편에게 서운함을 느꼈다는 김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