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의도 비밀벙커, 40년만에 시민에 공개…'선착순 사전예약제' 단 8일간 공개


'여의도 비밀벙커'
기사 이미지

여의도 비밀벙커 [사진 YTN 방송 캡처]



1970년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냉전시대의 산물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가 40여 년 만에 시민들에게 공개·개방된다.

서울시는 1일 793㎡(약 240여평) 규모의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를 처음으로 개방하고, 벙커의 역사와 앞으로의 활용계획 등을 밝히는 설명회를 열었다.

서울시는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건립공사가 진행 중이던 2005년 옛 중소기업전시장 앞 도로(현재 버스환승센터~서울국제금융센터) 7~8m 아래에서 의문의 지하 벙커를 발견했다.

서울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일부터 11월1일까지 주말인 토·일요일에만 선착순 사전예약제를 통해 벙커 내부를 직접 볼 수 있는 '벙커 시민 체험'을 실시한다. 신청은 이날부터 23일까지 지하 벙커 홈페이지(http://safe.seoul.go.kr)에서 하면 된다.

‘벙커 시민 체험’을 신청한 시민들은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2번 승강장에 있는 출입구를 통해 약 793㎡에 달하는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내부를 모두 볼 수 있다.




'여의도 비밀벙커'
온라인 중앙일보
'여의도 비밀벙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