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헤어진 여자친구 살해한 30대 오피스텔 옥상에서 투신

인천의 한 오피스텔에서 30대 남성이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오피스텔 밖 1층 바닥에서 최모(36)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최씨의 복부에선 여러 차례 자해한 흔적이 발견됐다. 이 오피스텔 15층에선 정모(33·여)씨가 목이 졸린 채 숨져 있었다.

정씨의 차 안에선 최씨의 유서가 발견됐다. 최씨는 유서에 자신을 배신한 정씨를 원망하는 내용과 함께 "먼저 가서 가족에게 미안하다. 자동차 키와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남기니 처분해 달라"고 적었다.

경찰 조사 결과 최씨와 정씨는 지난 1년간 결혼을 약속하고 사귀다 지난 8월 헤어졌다. 이후 정씨는 이 오피스텔을 얻어 이사를 했다.

경찰은 "전날 정씨의 집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는 이웃 주민의 진술 등을 토대로 최씨가 정씨를 살해한 뒤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최씨와 정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요청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