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중국 광시자치구 이틀 연속 폭발 사고…용의자는 소수민족

중국 서남부 광시좡족(廣西壯族) 자치구 류저우(柳州)시 류청(柳城)현에서 이틀 연속 폭발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신화 통신에 따르면 1일 오전 8시(현지시간) 류청현의 한 아파트 6층에서 폭발이 일어나 건물이 일부 파손됐다. 전날 오후 류청현 정부청사, 버스 정류장, 병원, 교도소 등에서 17건의 폭발 사건이 발생한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추가 폭발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중국 당국은 전날 연쇄 폭발 사고로 최소 7명이 사망하고 5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1일 발생한 폭발 사고의 사상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 공안은 류청현의 웨이(韋ㆍ33)를 폭발사고의 용의자로 체포해 범행 동기를 조사중이다.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은 웨이가 다른 사람을 고용해 ‘폭탄 소포’를 여러 곳에 발송하는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공안은 이 지역에서 정부 주요 건물을 수신처로 된 폭탄 소포 60여개를 추가로 수거했다.

중화권 매체들은 웨이가 억울하게 노동교화소에 수감됐다는 이유로 정부와 사법기관에 보복을 시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공안은 이번 연쇄 폭발이 분리독립운동세력 테러와 무관하다고 발표했지만 웨이가 소수민족인 좡족 출신이라는 점을 근거로 이번 폭발 사건이 소수민족 갈등의 한 갈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중국은 건국 66주년이 지난 현재까지 소수민족 갈등 문제를 주요 과제로 안고 있다. 연쇄 폭발 사건이 발생한 30일에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광시좡족자치구, 시짱(西藏ㆍ티베트)자치구, 닝샤(寧夏)회족자치구,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 5대 자치구에서 온 13명의 대표들과 만나고 있었다. 시 주석은 그 자리에서 “민족간 단결은 각 민족 인민의 생명선”이라며 소수민족 화합을 강조했다.

중국 당 중앙선전부는 관영통신을 제외한 다른 매체의 취재를 막고 폭발 사고 기사를 확대하지 말 것을 긴급 지시했다고 홍콩의 중화권 매체들이 전했다. 국경절 소수민족 문제가 재점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류저우시 공안당국은 발견되지 않은 추가 폭탄 소포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우편물 안전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