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전국 대학 역사교육과 학생회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반대" 기자회견

전국 대학 역사교육과 학생들이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대·고려대·이화여대·한국교원대 등 전국 23개 대학 역사교육과 학생회로 구성된 ‘전국 역사교육과 학생회 연석회의’는 1일 서울 종로구 흥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학생들은 “장차 중·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칠 예비 역사교사로서 정부의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를 깊이 우려하면서 이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교육은 민주주의나 평화와 같은 인간의 기본적 가치를 존중하며 비판적 사고를 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해야 하지만 국정 역사교과서는 이러한 가치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현 정부는 ‘자유민주주의’를 내세우고 있지만 일부 공산주의 국가를 제외한 자유민주주의 국가들, OECD국가들 중 역사교과서를 국정제로 발행하는 나라는 없다”며 “한국사 교과서 국정제 추진은 현 정부의 이념과도 맞지 않는 자기모순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대 역사 관련 학과 교수 34명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교육부에 전달한 데 이어 고려대·부산대·성균관대·연세대 등 여러 대학 교수들도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