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예고] 탈북 아이 1만km 동행 취재- 사선을 뚫고 엄마에게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탈북 아이 1km 동행 취재 - 사선 뚫고 엄마에게로
방송: 104() 11
 
삼엄한 북중접경지역을 넘은 두 명의 엄마와 두 명의 아이의 서글픈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4() 11시에 방송되는 JTBC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3달의 제작 기간을 통해 취재한 탈북 청소년 16살 효빈이와 11살 홍이가 엄마를 찾는 여정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 16효빈이의 두 번째 탈북! "이번에 걸리면 죽는 거죠"
 
전기 철조망이 설치된 삼엄한 북중 접경지역. 16살 효빈이는 그 경계를 뚫고 20141차 탈북을 시도했으나 검거되어 강제북송 당했다. 하지만 20159, 효빈이는 5살 때 헤어져 11년 동안 생이별한 엄마를 찾겠다는 일념으로 다시 북한을 탈출했다. 두 번째 탈북을 시도한 효빈이는 이번에 걸리면 죽는 거죠라며 목숨을 건 자신의 심경을 담담히 고백했다. 효빈이의 엄마도 두 번의 시도 끝에 탈북에 성공했다. 두 모녀의 가슴 아픈 사연과 죽음을 각오하고 엄마를 찾아가는 효빈이1km 여정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동행 취재한다.

- 엄마 찾는 홍이의 절규! "엄마 보고 싶어요"
 
2005년 엄마와 함께 북한을 탈출한 11살 홍이는 탈북자의 신분으로 언제 잡힐지 모르는 불안한 생활을 했왔다. 그러던 2011년, 홍이의 엄마가 중국 공안에 검거되어 강제 북송되면서 서로 소식조차 모르는 4년의 이별이 시작됐다. 북송되어 모진 고초를 겪은 홍이 엄마는 아들을 찾겠다는 일념으로 다시 목숨을 건 두 번째 탈북 시도해 올 4월 한국에 정착했다. 4년간 한 순간도 아들을 잊어본 적 없다는 엄마의 간절한 호소. 과연 중국에 홀로 떨어져 있는 홍이는 다시 엄마와 만날 수 있을까?

- 탈북 안내인의 증언, “돈만 주면 국경경비대가 탈북을 돕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북한 경비대가 뇌물을 받는 현장, 손에 잡힐 듯 가까운 북한 주민들의 생활 모습, 탈북을 막기 위한 전기 철조망 공사 현장 등 이제껏 보지 못한 삼엄한 북중 접경지역의 생생한 모습이 공개된다. 취재 도중 제작진은 북한 국경경비대에게 800만 원을 주면 탈북을 도와 준다”라며 탈북 안내인들이 털어놓은 충격적인 증언을 들을 수 있었다.
 
엄마를 찾아 험난한 여정을 떠나는 효빈이와 홍이, 그리고 애타는 마음으로 아이를 기다리는 엄마들. 김정은 체제 등장 이후 더 강화된 국경 경비를 뚫고 장장 1km를 쉼 없이 달려야 하는 두 아이들은 위험에서 벗어나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어머니의 품으로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까?
 
JTBC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104() 11시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