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일정 전면 취소…최고위·국군의 날 행사·부산영화제 개막식 불참

기사 이미지

김무성, 1일 일정 전면 취소 [사진 중앙포토]

'일정 전면 취소'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당 공식회의는 물론 개인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주재하기로 예정됐던 최고위원회의에 별다른 설명없이 불참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늘 당 대표께서 개인적인 사정이 계셔서 제가 대신 회의를 진행한다"며 김 대표의 불참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원 원내대표 역시 자세한 불참 사유는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또 이날 오전 중에 계획됐던 충남 계룡대 '국군의 날' 행사와, 오후 일정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도 모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의 이같은 일정 전면 취소 사태에 당 핵심 관계자들조차 정확한 사유를 모르는 분위기다. 핵심당직자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도 정확한 사정은 전해듣지 못했다"며 "상황 파악중"이라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김 대표의 불참이 안심번호 합의를 둘러싼 친박계와 청와대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나타낸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되는 등 '공천 갈등 후폭풍'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대표는 전날 의총에서 친박계를 향해 "인신공격 하지 말자.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고 경고했고, 청와대에 대해서는 "당 대표를 모욕하면 되겠나. 오늘까지만 참겠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일 청와대의 '안심번호 합의' 비난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합의 발표 전에 청와대에 미리 알렸다"고 내막을 공개하며 반격에 나섰다.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대표 회동 전 청와대에 내용을 통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로부터) 찬성, 반대 의사는 듣지 않았지만 이러한 방향으로 내가 전개하려고 한다는 것은 상의했다"며 "(회동이)끝나고 난 뒤 발표문을 그대로 찍어 다 보냈다"고 밝혔다.


'일정 전면 취소'
온라인 중앙일보
'일정 전면 취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