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30 한· 중· 일 실버 3억명…접점 늘리고 서비스 표준화한 일본에서 배워라

한ㆍ중ㆍ일에서만 2030년 3억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실버 세대(만 65세 이상)를 공략하려면 관련 상품의 접점을 늘리고 표준화시켜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월 2일 노인의 날을 앞둔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낸 보고서에서다.

전경련은 보고서에서 실버 산업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일본의 성공요인을 분석했다. 우선 대규모 실버 전시관을 상설 운영하는 점을 꼽았다. 일본은 1990년대 초반부터 전국 81곳에서 실버 제품 상설 전시ㆍ체험관을 운영해왔다. 최대 규모인 오사카 ATC에선 실버 인구를 위한 개조차량, 전동 휘체어부터 주방ㆍ욕실 용품까지 2000여 종의 실버 용품을 전시한다. 연간 20여만 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다. 반면 한국은 3개(성남ㆍ대구ㆍ광주) 실버 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규모가 큰 성남 고령친화종합체험관의 경우 연 방문자수가 3만여 명 수준일 정도로 홍보가 부족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유통망을 다양화해 접점을 늘린 것도 일본 실버 산업의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한국에선 실버 의료기기를 사려면 전문점을 방문해야 하지만 일본에선 동네 편의점부터 쇼핑몰ㆍ백화점 등 다양한 곳에서 관련 제품을 손쉽게 구할 수 있다. 일본 유통기업 로손은 편의점에 70여 개 실버 용품을 진열하고 노인 전용 상담 코너를 갖췄다. 대형마트 이토요카는 자체브랜드(PB) 실버 용품 매장을 운영한다. 도시락 택배회사인 와타미타쿠쇼쿠는 노인 특성에 따라 식재료ㆍ칼로리 등을 고려한 도시락 택배 서비스를 시행한다.

마지막으로 실버 제품을 표준화한 점을 강점으로 분석했다. 일본 개호(介護ㆍ곁에서 돌봐준다는 뜻으로 노인을 위한 서비스를 의미)식품협의회는 기업별로 다른 실버 식품 규격을 표준화해 관리한다. 또 자체 인증마크를 붙여 제품 신뢰도를 높였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한국은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하는데도 실버 산업에 대한 관심이 부족하다”며 “체험이 중요한 실버 산업 특성을 고려해 접점을 최대한 늘리고 서비스를 표준화한 일본에서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 실버 산업=실버 세대를 위한 식품ㆍ의료기기ㆍ화장품부터 요양ㆍ금융ㆍ주가ㆍ레저 등을 말한다. 돋보기 기능을 포함한 폴더형 스마트폰이나 실버 타운이 대표적이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