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땅값 오를테니 빨리 투자하라"…기획부동산 사기혐의 수사

“분당선이 뚫리고 국도가 개발되면 땅 값이 대폭 오른다”는 허위광고를 통해 수억원대 부동산 사기극을 벌인 혐의로 기획부동산 업자들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불확실한 개발정보를 가지고 부동산 투자사기를 벌여 2008년 2월부터 2009년 9월까지 피해자 11명으로부터 7억 1000만원의 투자금을 편취한 혐의(사기)로 오모(48)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한모(39)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등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지석리 일대의 임야사진을 피해자들에게 보여주며 “이곳 신둔역에서 500m떨어진 지점에 성남-여주간 분당선이 들어와 땅값이 오른다”고 홍보했다. 이후 3.3㎡(1평)당 1만원에 구입해 놓은 18만5000여㎡(5만 6000평) 규모의 신둔면 일대 토지를 피해자들에게 평당 19~20만원에 판매해 2억 3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챙겼다. 하지만 경찰조사결과 오씨 등이 판매한 토지는 사진 속 임야지대가 아닌 개발이 불가능한 산 정상부근의 땅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또한 금융권 대출을 통해 경기도 용인시 포곡읍 금어리 일대 토지를 매입한 후 근저당권설정사실을 숨긴 채 “국도가 개발될 예정이고 놀이동산도 들어올 계획”이라고 속여 4억 8000만원 상당의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기획부동산 업체들의 경우 실제보다 허위 과장광고를 해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경우가 많다”며“좋은 조건이 있더라도 반드시 실제 지적도와 등기부 등본을 비교하고 권리관계를 꼼꼼히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