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4년제 대학 8곳, 지난해 교비로 증권투자했다 50억 손해

서강대·인하대·인제대 등 4년제 대학 8곳이 지난해 교비회계 적립금으로 금융투자에 나섰다 약 50억 원의 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의원이 1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2010~2014회계연도 사립대 교비회계 적립금 금융투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결산 기준으로 총 156개 4년제 대학 중 28개 대학이 교비회계 적립금으로 주식, 채권, 펀드 등의 증권 투자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비회계 적립금은 학교 기부금과 학생들의 등록금이 주 재원이다. 증권 투자를 한 28개 대학 중 경남대·광주대·대구가톨릭대·삼육대·서강대·인제대·인하대·초당대 등 8개 대학(28.6%)은 손해를 봤다. 이들 대학은 모두 1071억여 원을 투자해 50억여 원의 손실을 봤다.

손실률이 가장 높은 곳은 서강대였다. 서강대는 2010년 93억원을 투자한 이후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음에도 2013년 투자액을 103억원까지 확대했다. 뒤늦게나마 지난해에 35억원까지 투자원금을 줄였으나 8억여 원의 손실(-24.1%)을 봤다. 경남대는 지난해 246억여 원을 투자해 15억여 원의 손실을 봐 손실 금액이 8개 대학 중 가장 컸다.

전문대 중에선 지난해 총 129개 대학 중 19개 대학이 교비회계 적립금으로 증권투자에 나섰고, 그중 7개 대학(36.8%)이 손해를 봤다.

현재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에 따르면 사립 대학은 교비회계 적립금의 50% 한도 내에서 금융투자를 할 수 있다. 교육부는 '50%' 제한을 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9일 '대학기금투자풀 발전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교육부 관계자는 "현행 대학 기금의 50% 내에만 주식·채권·펀드 등 증권 투자가 가능하지만 이를 초과해 투자하고 싶은 대학은 별도로 승인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태년 의원은 "사립대학 적립금의 주식투자 제한을 완화하는 것은 교비 손실을 확대할 우려가 크다"며 "교비회계가 학생 등록금을 주된 재원으로 하는 만큼 수익성이 아닌 안정적 교육투자를 우선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