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군의 날 휴일근무체제' 텅텅 빈 국방부…근무기강 지적 나와


 
기사 이미지

1일 국군의 날 [사진 KTV국민방송 캡처]

'국군의 날'

건군 제67주년 국군의 날인 1일 국방부 청사가 텅텅 비어 근무기강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기상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하고 있고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 기간인 데도 국방부가 휴일 근무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 주요 간부들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느라 집무실을 비웠다. 그러나 대부분 직원은 휴일 근무체제로 변경되면서 출근을 하지 않아 청사가 텅텅 비었다.

국방부가 국군의 날에 휴일 근무체제를 유지하는 것에대해 올해는 유독 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국군의 날은 1950년 10월 1일 국군이 남침한 북한군을 반격한 끝에 38선을 돌파한 날을 기념해서 제정됐다. 국방부는 "통일의 염원을 성취하려는 국민적 의지의 표출이자 장병과 국민의 의식 속에 자리 잡은 전통적 기념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 이미지

1일 국군의 날 [사진 KTV국민방송 캡처]

1990년 11월 5일 '대통령령 제13155호'가 개정되면서 이듬해부터 국군의 날은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국방부는 상시 군사대비태세에 전념하는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이날 하루만은 가족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라는 취지에서 공휴일에서 제외된 국군의 날에 휴일 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직원들 사이에서는 국군의 날은 '휴일'이라는 고정관념이 이미 박혀 있는 듯하다. 추석 연휴를 보내고도 이런저런 휴가일을 붙여서 며칠을 휴가 신청한 사례도 부지기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이미지

1일 국군의 날 [사진 KTV국민방송 캡처]


더욱이 국방부는 정부 행정부처의 하나인 데도 국군의 날에 공무원들마저 덩달아 휴가를 낸 것에 대해 근무기강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국군의 날'
온라인 중앙일보
'국군의 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