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박 대통령 "북한 핵 미사일 개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면 경제재건 도울 것"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북한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위태롭게 만들고 세계 평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핵 개발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67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북한은 핵을 포기하고, 우리와 국제사회가 내미는 협력의 손길을 잡기 바란다. 북한이 핵을 고집하는 한 고립은 깊어질 뿐이며 경제발전의 길도 결코 열릴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은 도발과 대결로는 얻을 것이 없다는 사실을 직시하게 하고 한반도 평화와 공동발전, 통일을 위한 길에 나오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이 대결이 아닌 대화의 장으로 나온다면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경제 재건을 적극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북한은 지속적으로 핵무기 개발을 하고 있고 국제사회의 경고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며 “주변국과 동북아에서는 국가 간 갈등과 군비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위험한 환경 속에서 나라를 지키고 국민의 안위를 지킬 수 있는 것은 바로 여러분의 강한 애국심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라며 “우리 장병들의 투철한 애국심과 국민들의 결집된 안보의지가 어떤 무기보다 중요한 국방력의 기반이자 최고의 무기”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길은 장병 여러분의 애국심으로 이뤄내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우리는 북한의 지뢰도발과 포격도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원칙을 지키는 단호한 대응만이 도발의 악순환을 끊는 길이라는 것을 확인했고 우리 젊은 장병들은 전역 연기를 신청하고 예비군들은 자원입대 의사를 밝히며 국민에게는 감동을, 북한에는 강인함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