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동성애에 관대한 교황, 동성결혼 반대 공무원 비밀리에 만나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에 대한 결혼허가증 발급을 거부해 구속됐던 미국 법원 서기를 방미 기간 중 비밀리에 만났다고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켄터키주 로완카운티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와 남편 조 데이비스를 지난달 24일 오후 미국 워싱턴DC의 교황청 대사관에 초청해 15분 간 면담했다.
개신교 신자인 데이비스는 연방 대법원의 동성 결혼 합법화 결정에도 동성 커플에 대한 결혼증명서 발급을 거부하고 ‘서류를 발급하라’는 연방 판사의 명령도 따르지 않았다가 이달 초 5일 간 구속됐다. 데이비스의 변호인인 메튜 스테이버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교황이 데이비스의 용기를 칭찬하면서 ‘나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난민과 기후 변화 등 이슈에서 진보적 입장을 견지해 온 교황의 이번 행동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방미 기간 중 데이비스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을 하지 않았던 교황은 귀국길 기내 인터뷰에서 “양심적 거부는 인간의 권리”라고 답했다. 종교적 신념에 따른 양심적 거부 역시 용납돼야 한다는 취지다.

하지만 ‘진보 교황’이란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가톨릭 교회의 핵심 교리인 가족제도나 낙태 문제 등에 대해선 쉽게 부정하기 어려웠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동성애자에 대해 관대한 입장을 밝혀 왔지만, 가톨릭 교단 내에서 “핵심 교리에서 벗어나선 안 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는 이날 “데이비스와의 면담이 교황에 대한 평판을 바꿀 것이라고 속단하긴 어렵다”고 보도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