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뉴욕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일 "한일 정상회담 하자", 한 "실무선에서 검토 필요"

한국과 일본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한ㆍ중ㆍ일 3국 정상회의 등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양국은 3국 정상회의 기간 중 한ㆍ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실무 차원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윤병세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10시 뉴욕 유엔본부에서 45분 간 회담을 했다. 회담에서 양국은 3국 정상회의 개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유네스코 등재 후속 조치, 위안부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

윤 장관은 회담에서 "한ㆍ일관계의 선순환적 발전 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핵심 과거사 현안인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라며 “일본 정부가 약속한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의 성실히 이행해달라"고 요구했다. 양국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기존 국장급 협의를 계속해 나간다는 선에서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2014년 4월 시작된 위안부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도쿄에서 9차 협의가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 장관은 10월 말~11월 초 추진 중인 한ㆍ중ㆍ일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를 진했다. 윤 장관은 회담 종료 후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은 이 정상회담(한ㆍ중ㆍ일 정상회의를) 개최에 대한 준비 문제를 많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3국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3국 협력 체제를 정상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양국이 준비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일본 측은 3국 정상회의 기간 중 한ㆍ일 정상회담을 하자는 제의를 했다. 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일본 측이 공개석상에서 여러번 양국 정상간 회담과 만남을 희망한 것처럼 오늘 회담 과정에서도 (일본 측이) 그런 희망을 표명했다”라며 “양자 정상회담은 다음 단계에서 국장급에서 후속 협의를 하면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안보법안 통과에 대해서 윤 장관은 “향후 정책 추진에 있어 한ㆍ미ㆍ일 3국 국방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실무협의 등을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투명성을 유지해 나가며 한ㆍ일 및 한ㆍ미ㆍ일 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윤 장관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 후에는 치코티 앙골라 외교장관과 회담을 했다. 앙골라는 2015~2016년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장관은 회담에서 “한국 기업들이 앙골라가 추진 중인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했다. 치코티 장관은 “앙골라는 산업 다변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추진 중인만큼 선진국인 한국이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 참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양국 외교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교육, 농촌개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