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친박 좌장 서청원 "안심번호 활용 공천제 완전 철회하라"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1일 김무성 대표가 ‘안심번호 활용 국민공천제’ 도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안심번호(공천)는 국민공천제가 아니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친박근혜계 좌장격인 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회담은 할 수 있는데, 그게 뭐가 뭔지 모르겠다. 합의한 것인지, 안 한 것인지 긁어서 부스럼을 만들어놨다”고 28일 김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회동에 대해 비판한 뒤 이같이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 김무성 대표는 정작 별다른 설명 없이 불참했다.

다음은 서 최고위원의 해당 발언 전문.

“제가 이제 마지막으로 말씀드리고 싶은 대목은 당내 경선 문제다. 오늘 마침 김무성 대표가 나오지 않아서 제가 굉장히 얘기하기가 멋쩍지만 우리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누구도 한명도 그동안 국민경선에 대해 반대한 사람이 없고, 누구도 전략공천을 하자고 공식적으로 얘기 한 사람이 아무도 없다. (국민경선이) 당론이다. 그런데 오픈 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는 불행하게도 야당에 의해서 봉쇄됐다. 이미 9월 16일에 그랬다. 근데 9월 17일, 그 다음날 우리 당에 TF팀을 구성해서 이미 어려움에 봉착했는데도 불구하고 국민공천제를 (각 당 별로) 각각 가겠다고 김무성 대표가 그 당시 이야기한 것을 기자들도 다 기억할 것이다. 나는 그때 분명히 얘기했다. ‘(난관에) 봉착되었는데 제3이 길을 찾아야지, 시간도 없는데 왜 그러느냐’ 라고 분명히 이야기했다. 근데 (김 대표는) ‘그냥 가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오늘 아침 신문에 청와대와 김무성 대표의 갈등이 온통 신문을 장식하는 어려움을 겪는 것 참 안타까운 일이다.

그나마 당에 기구를 만들어서 사실상 물 건너간 국민경선제에 대한 대안을 하겠다는 (대안을) 김무성 대표가 의총에서 이야기한 바람에, 저는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과정은 한두 가지 쉽지 않은 문제이다. 여기 언론인들 계시지만 국민공천제라는 것은 누구든지 후보를 투표장에 나가서 투표할 수 있는 제도다. 당원도 거기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고, 국민도 포함되는 것이다. 그것이 국민공천제다. (하지만) 안심번호는…(사실)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라는 용어 자체도 빼야 한다. 잘못된 것이다. 오보다. 전문가들도 그렇게 이야기 한다. ‘안심번호라는 여론조사의 잘못된 부분을 보완하는 개념(일 뿐)이지 (결국) 여론조사다. 국민공천제가 아니다. 그런데 왜 우리 당에서 이 문제를 계속해서 물고 늘어지고 용어를 그렇게 써야 하는지 나는 이해할 수 없다.

그리고 왜 이 문제에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하는 김무성 대표가 이야기 한 것도 잘못된 것이다. 왜 이것을 가지고 대표직을 걸어야 하는가. 야당에서 이 부분을 받지 않기 때문에 우리 단독으론 못하는 것 아닌가. (게다가) 어마어마한 비용이 발생하는데 누가 댈 것이냐. 당에서 낼 것이냐 우리 후보자들이 낼 것이냐. 안심번호 전화번호도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500억(원)이라는 예산이 들어가는데 이것 누가 내야하나.

(물론) 좋은 방법이라면 해야 한다. (하지만) 이미 김문수 전 지사가 보수혁신위원회에서 이 문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렸던 부분이다. 또 어제 권은희 의원이 전문가가 돼서 이 문제를 법안을 정개특위에 넘겼다고 하는데 이것도 잘못된 부분이다. 논리가 잘못된 것이다. 국민공천제만이 살길이라고 얘기했는데 왜 안심번호에 대해서 정개특위에 왜 넘기는가. 이것도 잘못된 것이다. 지금 문제가 돼서 여야가 합의가 안 되었으면 지금 당내서 의논을 해야 맞는 것이지 미리 이걸 정개특위에 주고 이것을 법제화 하자는 이야기는 논리에 안 맞는 것이다.

또 야당은 20% 전략 공천한다고 하는데 그 20% 해당지역은 어떻게 할 것이냐. 또 당원들이 배제되는 그런 조사는 당이 왜 존립하는가. 국민공천제는 모든 당원이든 비당원이든 다 참여하는 것이니까 안심할 수 있는 거지만 그게 안되는데…. 나는 지금도 일부에서 하향식 공천이라는 이야기 하고 있는데 하향식 공천이 아니다. 우리 당도 당헌당규에 50대 50, 여론조사 50%, 당원들이 참여하는 선거 50%, 훌륭히 그동안 해왔다. 이것도 시대정신과 국민정신에 맞지 않는다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다. 그러나 안심번호가 국민경선제라고 이야기 하는 것은 잘못된 논리고 지금부터 그런 말을 쓰면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언론도 그렇게 쓰면 안 된다.

그래서 저는 이 문제에 대해 내가 김무성 대표가 안 나왔기 때문에 참 말씀 드리기가 어렵지만, 이미 물 건너간 문제를 가지고 계속해서 안심번호가지고 국민공천제라 하는 것은 빨리 철회해야 한다. (김 대표는) 왜 ’정치생명을 건다‘고 이야기를 했고, 누가 정치생명을 걸라고 얘기 했는가. 본인이 이야기 했고 단 한명의 전략공천도 없다는 이야기도, (거기에 반대한다고) 청와대에서 이야기했는가 누가 얘기 했는가. 개인이 한 이야기를 가지고 그것으로 혼돈스럽고 혼란스러우면 안 된다는 말씀드린다.

또 하나는 엊그제(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을 지칭) 회담은 할 수 있다고 본다. 할 수 있죠. 왜 못합니까? 그런데 그게 뭐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합의한 것인지 안 한 건지. 야당은 우리 당 방식을 따라왔다고 이야기하고, 합의한 것 없다고 이야기하고, 긁어서 부스럼을 만들어 놨다. 오늘 이렇게 언론에 크게 보도되고 당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만나서 국민공천제 얘기하고 안 되면, 우리는 우리 방식대로 가겠다고 하고, 중요한 것은 선거구획정과 의원정수 문제를 이야기 했어야 했는데, 그 문제는 합의 안 되고 혼란만 부추기고 그래서 긁어서 부스럼 만든 것이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