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모텔, 주점에서 주는 공짜 생수…알고보니 수돗물

빈 플라스틱 병에 수돗물을 채워 손님들에게 제공한 모텔ㆍ주점 업주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일 먹는 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모텔 업주 김모(50)씨 등 4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서울 등 수도권과 부산·경남 지역에서 모텔과 주점을 운영하는 이들은 2008년 5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의 한 플라스틱 병 제조업체로부터 공병 33만여 개와 병뚜껑 100만여 개를 구입한 뒤 수돗물이나 정수기 물을 담아 시판용 생수인 것처럼 속여 손님들에게 제공한 혐의다.
경찰이 이들 ‘가짜 생수’에 대해 수질 검사를 한 결과 일반 세균이 음용수 기준치보다 최소 8배에서 최대 1200배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적발된 업주들은 경찰에서 “영업 지출을 줄이기 위해 가짜 생수를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이들이 제작한 가짜 생수는 1병당 제조원가가 184원에 불과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텔과 주점에서 생수를 마실 때는 제조회사와 제조일자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가짜 생수는 수질 검사와 소독 과정을 거치지 않아 식중독에 걸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