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 체증의 과학, 신호도 없는 고속도로 밀리는 이유있다

교통 체증의 과학, 신호도 없는 고속도로 밀리는 이유있다

교통 체증의 과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휴가철이나 명절이 되면 어김없이 도로에 교통체증이 발생한다. 교통체증은 한정된 도로에 많은 차량이 동시에 몰리다 보니 생긴다. 하지만 원인모를 교통체증을 겪기도 한다. 

특별한 원인도 없이 교통체증이 일어나는 현상을 ‘유령체증’이라고 한다. 유령체증이 생기는 원인은 바로 운전자들의 ‘반응지체’ 때문이다.  

고속도로에서 맨 앞을 달리던 트럭이 있다고 하자. 달리던 트럭이 갑자기차선을 바꾸면, 트럭 뒤에 있는 차는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줄이게 된다. 그러면 그 차 뒤에 있던 차 역시 영향을 받아 속도를 줄이게 되고, 뒤에 있는 차는 연속으로 앞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른 채 교통체증을 겪게 된다. 

교통 체증의 과학에 대해 수학자들은 이런 유령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수학적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 지난 2009년 미국의 매사추세츠공대의 수학자들로 이뤄진 연구팀은 교통체증이 ‘폭발 파동’을 나타내는 식과 매우 비슷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교통 체증의 과학에 
기사 이미지

교통 체증의 과학


폭발 파동이란, 말 그대로 어떤 물체가 폭발할 때 생기는 파동현상을 뜻한다. 폭발할 때 입자가 연쇄적으로 퍼지는 현상이, 차량의 움직임이 연쇄적으로 다른 차량에 영향을 주는 교통체증과 비슷했다. 

또 수학자들은 도로 위에서 달리는 자동차가 물과 같은 유체의 흐름과 비슷하다는 사실에도 주목한다. 이에 유체 역학을 이용해 교통체증을 해결하려는 수학적 모델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교통 체증의 과학, 이유가 있었네”, “교통 체증의 과학, 해결할 수 있을 듯”, “교통 체증의 과학, 대중교통 이용이 답인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교통 체증의 과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