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터 오, 웃음 사라진 세상 보며 스마일 팝아트 만들어

기사 이미지
 3년 전 ‘언제부턴가 내 얼굴에 웃음이 사라졌다’고 느낀 순간 피터 오(36·한국이름 오형일·사진) 작가는 자신의 작품 주제를 ‘웃음’으로 정했다. 정확히는 ‘우슴’이다. 벗 우(友) 자에 합할 합(合) 한자 모양과 비슷한 ‘슴’자를 넣었다. 친구가 모여 ‘우슴’이 되듯 전 세대가 웃을 수 있는 그런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오늘부터 개인전

그래서 오 작가의 작품 속 사람들은 늘 밝게 미소짓고 있다. 오 작가는 ‘스마일’ 팝아트 작품을 내놓고 있는 팝 아티스트다.

 그가 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성북동 누브티스 갤러리(관장 이경순)에서 ‘웃음으로 피어나다 ’라는 주제로 초청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표작인 ‘여신 시리즈’부터 아직 공개하지 않은 최신작까지 총 40여 개의 작품을 내놓는다. 2002년 월드컵 국가대표팀 감독 거스 히딩크의 넥타이를 디자인했던 이경순 관장과 오 작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스마일 넥타이와 스카프도 볼 수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