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벼락 맞은 손흥민, 발 부상으로 유로파리그 결장 가능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연착륙하던 손흥민(23·토트넘)이 발 부상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발 부상 사실을 알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맨체스터시티와 주말 경기에서 발 부상을 입었다'고 전하면서 '팀 의료진이 그의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이 밝힌 맨체스터시티전은 지난달 27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였으며, 당시 손흥민은 77분을 소화하면서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손흥민의 부상 정도에 대해선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부상 소식이 알려진 만큼 손흥민은 당장 2일 열릴 AS모나코(프랑스)와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에 결장할 가능성이 커졌다. 부상 정도에 따라선 8일 열릴 쿠웨이트와의 러시아 월드컵 2차예선과 13일 자메이카와의 평가전에도 결장할 가능성이 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