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에셋, 미국 페어몬트호텔 5300억에 산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페어몬트호텔을 인수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의 한 부동산 업체와 페어몬트호텔 인수에 관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30일 밝혔다. 인수 가격은 4억5000만달러(약 5300억원)로 알려졌다. 본 매매 계약은 10월 중 체결할 전망이다. 인수 자금은 사모펀드인 ‘맵스프런티어 미국사모부동산투자신탁6-1호’의 금액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그룹 계열사인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생명이 1500억원 씩 이 펀드에 투자한다. 모자란 자금은 현지 대출을 활용할 예정이다.

샌프란시스코 랜드마크 건물

 1907년 문을 연 페어몬트호텔은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급 건물이다. 1990년 6월 노태우 전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한 곳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미국·브라질 등의 빌딩에 투자해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