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국가경쟁력 26위, 금융 성숙도는 87위

기사 이미지
한국이 세계경제포럼(WEF)의 올해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지난해와 같은 26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4년 29위를 기록한 뒤 2007년 11위까지 올랐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이며 말레이시아(18위)보다 뒤처져 있다.

WEF 평가 … 1위는 스위스

 평가 대상 140개국 중 스위스·싱가포르·미국이 지난해와 같은 1·2·3위를 차지했다. 독일·네덜란드는 전년보다 각각 1단계, 3단계 상승해 4·5위에 올랐다. 일본·홍콩·핀란드·스웨덴·영국이 6~10위를 기록했다. WEF는 스위스에 있는 국제평가기관으로 1979년부터 매년 국가 경쟁력을 평가해 발표한다.

 3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WEF의 국가경쟁력 평가 결과에서 노동과 금융부문 취약성이 순위 상승에 발목을 잡았다. WEF 평가는 3대 분야(기본·효율성·기업혁신), 12개 부문(거시경제·고등교육·기업활동 등)에 걸쳐 114개 세부 항목으로 이뤄진다.

 순위가 하위권인 부문은 한국이 고질적으로 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온 분야다. 제도적 요인(69위), 노동시장 효율성(83위), 금융시장 성숙도(87위) 3개 부문이 대표적이다. 노동시장 효율성 부문의 세부항목 중 노사 간 협력(132위), 고용 및 해고관행(115위), 정리해고 비용(117위)는 모두 100위권 밖으로 판정을 받았다. 12개 부문 중 가장 많이 순위가 하락한 금융시장 성숙도(80→87위)의 세부항목도 대출의 용이성(119위), 은행 건전성(113위) 이 하위권을 맴돌았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이날 참고자료를 통해 금융부문 평가가 낮아진 점에 대해 “WEF 평가는 기업인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성격이 높아 국가간 비교에는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다. 금융위는 올해 한국의 금융 부문 경쟁력을 31위로 평가한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자료도 함께 제시하면서 두 기관 모두 설문조사 위주로 평가해 객관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