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우사이’정형돈, "너무 막… 아플 정도" 생방송 도중 고통 호소해… '안타까워'

기사 이미지

여우사이 정형돈 [사진 KBS2 `여우사이`]


‘여우사이’정형돈, "너무 막.. 아플 정도" 생방송 도중 고통 호소해… '안타까워'

'여우사이' 정형돈이 생방송 도중 고통을 호소했다.

2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 KBS2 속 보이는 라디오 '여우사이'에서는 라디오 극장 후 노래를 내보내는 동안 갑자기 괴로워하는 정형돈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형돈은 라디오 극장이 끝난 뒤 폐 부분을 붙잡고 일어서서 나갔다. 그는 "병원에 전화 한 통만 하고 올게. 너무 막.. 아플 정도야"라고 자신의 상태를 말했다.

유희열은 인터뷰에서 "형돈이한테 아픈 것에 대해서 방송에 말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 투혼 상태였다. 입원해서 나올 수 없는 상황인데 나와서 아픈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정형돈은 본인이 아픈 와중에도 자신 때문에 방송을 망칠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을 보여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라디오의 콘텐츠를 TV예능과 접목시킨 '여우사이'는 라디오버전인 '감성진료소-여우사이'가 지난 19일 자정부터 3시간동안(KBS cool FM, 89.1MHz)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TV버전인 '속보이는 라디오 여우사이'는 라디오로 볼 수 없었던 라디오 생방의 뒷모습과 제작 준비 과정을 담아 ‘라디오판 프로듀사‘로 제작됐다.

‘여우사이 정형돈’’여우사이 정형돈’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KBS2 속 보이는 라디오 ‘여우사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