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성에 액체상태 물 존재, 소금기 머금은 물줄기 있어… 생명체 존재 가능성↑

 
기사 이미지

화성에 액체상태 물 존재 [사진 NASA 홈페이지 캡처]


화성에 액체상태 물 존재, 소금기 머금은 물줄기 있어… 생명체 존재 가능성↑

화성에 액체 상태의 물이 흐르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가 발견됐다.

이에 따라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고 화성에서 인간이 살 수 있는 길 또한 열렸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28일(현지시간) 화성 정찰 위성이 과염소산염으로 불리는 수분을 포함하고 있는 광물을 화성 표면에서 발견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화성에는 물이 얼음상태로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한다는 증거가 제시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일부 과염소산염은 영하 70도에서도 물을 보존할 수 있다. 따뜻한 계절에 화성 표면에 계곡 형태(RSL)가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것이 나사가 제시한 이유이다.

나사 과학자들은 "과염소산염에서 무언가가 물로 바뀌고 가느다란 줄기로 나타난다"며 "이는 화성의 물은 순수한 형태의 물이 아니라 소금기를 머금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소금은 물의 어는점을 낮춰주어 RSL이 온도가 더 낮은 땅속에 있더라도 액체 상태의 물을 함유할 수 있는 셈이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지오사이언스'에 게재됐다.

화성에 액체 상태 물 존재
[사진 NASA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