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고 당시 아버지 살아있었다"…폴워커 딸, 포르쉐 상대 소송 제기


기사 이미지
[사진 영화 `분노의 질주` 스틸컷]
영화 '분노의질주7'을 유작으로 남긴 배우 폴 워커의 유족이 포르쉐를 상대로 소송에 나섰다.

미국 연예매체 TMZ닷컴은 28일(현지 시간) 폴 워커의 딸 미도우 워커가 고인이 사고 당시 탔던 차량인 포르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폴 워커의 딸은 “아버지는 당시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다. 사고 직후 갈비뼈와 골반 골절로 의식을 잃었지만, 살아있었다”라고 주장했다. 폴 워커의 사망은 연료 탱크가 파손될 경우 화재가 발생하는 포르쉐 카레라 GT의 차량 구조 때문이라는 것이다.

폴 워커의 딸은 “부검 결과 아버지의 폐에는 화재로 인한 기도 손상이 발생했다는 증거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도우 워커 측 변호인은 당시 사고 원인을 운전자였던 로저 로다스의 과속으로 꼽았지만, 이는 차량의 불안정한 시스템 때문이었다며 포르쉐 측도 이를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후륜구동인 차량은 특성상 연료탱크가 차 앞부분에 있는데, 포르쉐 카레라 GT의 경우 연료 공급선이 외부로 노출돼 있어 사고 후 화재에 취약하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미도우 워커 변호인 제프 밀리엄은 "포르쉐 카레라 GT는 너무 위험한 차다. 도로에 존재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해 해당 소송이 고 폴 워커 사망 사건이 아닌 포르쉐 카레라 GT 차량 전체에 대한 소송임을 밝혔다.

‘분노의 질주’로 세계적인 스타가 된 폴 워커는 2013년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동차 사고로 사망했다. 그가 탄 포르쉐 스포츠카는 사고 직후 거리에 있는 등주(light pole)에 충돌한 뒤 차량이 불길에 휩싸이면서 폭파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