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국내 소비자들도 폭스바겐 상대 소송

배기가스 조작 파문을 일으킨 폭스바겐을 상대로 국내 소비자들도 법적 대응에 나섰다.

법무법인 바른은 2014년형 아우디 Q5 2.0 TDI 소유자와 2009년형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소유자 등 2명을 대리해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청구는 “차값 전액을 돌려달라”는 내용이다.

원고들은 “피고들의 기망이 없었다면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차량을 구입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매매계약을 취소하고 폭스바겐측은 차값 전액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고들은 소장에서“소비자들이 폭스바겐 측이 배기가스 조작사실을 숨긴 채 ‘클린 디젤’이라는 슬로건으로 적은 배출가스로 환경을 보호하면서도 휘발유 차량보다 연비가 2배 가량 좋다고 한 광고를 믿고 휘발유차보다 비싼 차량을 구입했다”고 지적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