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세스캅 신소율, 대본 들고 울상 짓는 표정… “더 좋은 연기와 작품으로 보답"

 
기사 이미지

신소율 미세스캅 [사진 가족액터스]


미세스캅 신소율, 대본 들고 울상 짓는 표정… “더 좋은 연기와 작품으로 보답"

신소율이 ‘미세스캅’ 종영소감을 밝혔다.

29일 마지막 방송을 한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캅’에서 똑 부러지는 고시생 ‘최남진’ 역을 맡은 신소율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날 신소율은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감독님과 작가님을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종영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최남진을 사랑해주고 성원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연기와 작품으로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덧붙였다.

극중 최영진(김희애 분)의 동생이자 바쁜 언니를 대신해 실질적인 가장 역할을 하는 고시생 ‘최남진’ 역을 연기한 신소율은 번번히 시험에 떨어져 좌절했다가도 이내 용기를 잃지 않는 당차고 씩씩한 여장부의 모습을 보여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신소율 미세스캅 종영소감’ ‘신소율 미세스캅 종영소감’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가족액터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