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벌에 쏘였을 때, 과도한 움직임 피하고 즉시 자리를 피해라

기사 이미지

벌에 쏘였을 때 [사진 중앙 DB]




벌에 쏘였을 때 대처방법이 화제다

추석연휴가 일주일 가량 남은 지금, 번식기를 맞이한 말벌이 왕성하게 움직이고 있다. 벌초나 성묘를 위해 산에 갈 때 벌을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 대처방법은 무었일까.

일반적으로 벌은 사람이 공격하지 않으면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 하지만 말벌은 사람의 공격없이 사람의 활동만으로도 자극을 받아 사람을 공격하곤 한다. ? 

벌초나 성묘를 위해 산을 올라갈 때, 벌에 쏘이지 않기 위해 주의해야 한다.

산에 오르기 전 벌이 향기를 맡고 올 수 있으므로 비누나 샴푸, 향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또, 밝은 색의 옷이나 모자보다는 흰색이나 검은색 등 채도가 낮은 의류를 착용한다. 피부를 완전히 덮을 수 있게 긴 옷을 입는 것도 좋습니다. 만일에 대비해 독성이 강한 바퀴벌레용 스프레이를 휴대하면 위급 상황에 사용할 수 있다.
?
또 산을 다닐 때 주변에 벌집이 있는지 유심히 살피고, 깊은 산 속 보다는 정해진 등산로나 길을 이용하며 음료수나 과일처럼 벌이 올 수 있는 달콤한 음식은 가까이 두지 않는것이 좋다. 만약 차안에 벌이 들어왔다면, 정차한 상태로 모든 창문을 열어 벌이 나갈 수 있게 한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순간에 벌이 곁에 올 수 있다. 벌이나 벌집을 발견했을 때 대처 방법을 소개한다.
 
  




벌은 움직이면 더욱 자극을 받을 수 있으므로 손을 휘젓거나 과도하게 움직이지 말고 조심스럽게 자리를 피한다. 자리를 피하기 힘든 경우, 천천히 자세를 웅크리고 땅에 엎드려 쏘일 수 있는 부위를 최소화한다. 특히 얼굴과 목에 신경이 집중되어 있으므로 손이나 물건을 활용해 얼굴과 목을 보호한다.
?
벌의 공격이 있는 경우, 신속하게 장소를 떠나고. 벌의 공격은 공격임과 동시에 다른 벌들에게 침입자가 있음을 알리는 신호다. 첫 공격 후, 벌 떼가 몰려올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 만약 벌에 쏘였다면? 벌에 쏘였을 때 행동요령이 있다.
??
벌에 쏘였을 때 추가적인 벌 쏘임을 막기 위해 안전한 장소로 환자를 이동시킨다. 그리고 최대한 빨리 벌침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용카드나 손톱, 딱딱한 물건을 이용해 긁어내듯 벌침을 밀어낸다. 이 때, 핀셋이나 손으로 벌침을 꺼내려 하면 독주머니가 터져 독이 피부 안쪽으로 퍼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
쏘인부위는 비누와 물로 부드럽게 닦아주고 찬물에 적신 헝겊이나 얼음주머니를 환부에 대면 통증과 부종을 줄일수 있다. 환부가 간지럽다고 긁으면 안 됩니다. 환부를 긁을 경우, 부종이 심해질 수 있고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

벌에 쏘였을 때 나타나는 증상은 국소반응과 전신 알레르기 반응으로 나눌 수 있다.
?
벌에 쏘였을 때 대개의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국소 반응은 통증과 부종이 며칠간 지속된다. 하지만 전신 알레르기 반응은 몸, 얼굴, 목에 두드러기가 나거나 입 또는 숨길이 붓는 혈관 부종이 발생하고, 심한 경우 쇼크로 이어질 수 있다.

벌에 쏘였을 때 만일 알레르기 반응으로 호흡이 곤란하거나 혈압이 불안정하다면 즉시 119로 신고한다. 신고 후, 환자를 그늘에 눕히고 기도 확보와 인공호흡을 실한다. 벌에 쏘였을 때 알레르기는 생명에 치명적이므로, 곤충 알레르기가 있다면 처치 키트를 반드시 휴대해야 한다.
?
온라인 중앙일보

‘벌에 쏘였을 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