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조금 대신 ‘요금할인’… 통신비 13만원 아낀다

기사 이미지

직장인 채민도(45)씨는 매달 통장에서 빠져나가는 통신비를 최근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채씨는 “약정 기간 24개월이 지난 뒤 새 휴대전화를 구입하는 대신 쓰던 전화기를 계속 사용하면서 ‘20% 요금할인’을 신청했더니 단말기 할부금을 포함해 매달 10만원가량 나가던 통신 관련 비용이 5만원대로 줄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동통신사로부터 일시에 단말기보조금을 받는 대신 휴대전화 요금을 매달 20% 할인받는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지난 3월 15만여 명 수준이던 요금할인 가입자가 이달 20일 206만여 명으로 급증했다. 20% 요금할인은 새 휴대폰을 구입할 때 이통사로부터 보조금을 받는 대신 선택 할 수 있다. 또 중고폰을 구입하거나 해외에서 휴대전화를 마련한 경우, 그리고 약정 기간 24개월이 지난 휴대전화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에 신청할 수 있다.

 하이마트 롯데월드타워점의 김태규 지점장은 “최근에는 전체 고객의 40%가량이 20% 요금할인을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20% 요금할인이 통신비를 아끼는 데 유리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월정액 5만9900원(부가세 제외·이하 동일)에 음성과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SK텔레콤의 밴드데이터59요금제 이용자를 예로 들어 보자. 이 이용자가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5(32G)를 구입할 때 SK텔레콤으로부터 받는 단말기보조금은 13만7000원이다. 여기에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추가로 받을 수 있는 최대보조금(이통사 공시지원금의 15% 이내)을 합치면 15만7500원을 일시에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이용자가 단말기 할부가 끝나는 24개월간 내야 하는 총비용은 218만원 정도다. 하지만 20% 요금할인으로 매달 1만1980원을 할인받을 경우 24개월간 총비용이 약 205만원으로 보조금을 받을 때보다 13만원가량 유리하다. 같은 조건에서 보조금이 적은 애플의 아이폰6(64G)를 선택하면 21만원가량을 더 아낄 수 있다.

 사실 20% 요금할인은 미래부가 가계 통신비 절감을 위해 올 4월 꺼낸 회심의 카드다. 하지만 이통사나 판매점의 소극적인 안내 등으로 아직 이 제도를 모르는 이용자가 많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가입자당 매출이 줄어드는 이 제도를 적극 장려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최근 LG유플러스는 소비자들에게 20% 요금할인의 혜택을 제대로 공지하지 않고, 심지어 이 제도의 가입을 거부하거나 회피했다는 이유로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2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소비자들이 몰라서 20% 요금할인을 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게 된다. 휴대전화 가입신청서에 단말기보조금과 20% 요금할인을 비교했는지 가입자가 확인하는 절차가 신설되고, 이통사 홈페이지에도 보조금과 20% 요금할인을 비교하는 내용이 의무적으로 고지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20% 요금할인이 모든 경우에 유리한 건 아니다. 예를 들어 SK텔레콤은 갤럭시A5에 대한 보조금을 지난 19일 대폭 올렸다. 밴드데이터59요금제의 경우 보조금이 13만5000원에서 26만8000으로 조정됐는데, 이 경우 올리기 전에는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게 유리했지만 올린 후에는 보조금을 받는 게 더 이익이므로 가입 시 잘 따져야 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