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현직 대통령으론 해외 한국문화원 첫 방문… 미스USA 한류 확산 나서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제70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오후(현지시간) 마지막 일정으로 뉴욕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국가브랜드 전시와 K-컬쳐 체험행사’에 참석했다. 재외 한국문화원을 현직 대통령이 찾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문화원은 일본 도쿄에 1979년 5월 처음 설립됐고, 맨해튼에 자리한 뉴욕문화원은 같은해 12월 개원했다.

문화융성을 강조하고 있는 박 대통령이 뉴욕 문화원을 찾은 것은 문화원이 한류확산을 통한 ‘코리아 프리미엄’ 창출의 전진기지로서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당부하기 위해서다. 박 대통령은 문화원 1층에서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사업 일환으로 제작된 한국과 미국 주요 인사들의 ‘한국다움’에 관한 릴레이 영상을 관람했다. 이어 6층으로 이동해 한식과 한복, 공예품 등 전통문화를 실물과 함께 ‘쌍방향 미디어전시’ 기법으로 소개한 K-컬쳐 체험관을 둘러봤다.
 
 

박 대통령은 전시를 참관한 뒤 미국 현지의 문화예술계·학계·스포츠계·패션계 인사, 한국전쟁 참전용사, 학생 등으로 구성된 ‘K-컬쳐 서포터즈’들을 만났다. 박 대통령은 이들을 만나 “5000년 한국 문화의 매력을 알리고 국가브랜드를 소개하고 문화외교를 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류 홍보에 나서게 될 K-컬쳐 서포터즈 16명 중에는 지난해 미스 USA 출신으로 태권도 4단인 니아 산체스씨와 박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 유학시절 하숙집 주인의 손자인 에드가 버드빌씨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태권미인’으로 알려진 니아 산체스(25)는 캘리포니아주에서 태권도 도장을 운영하던 아버지의 권유로 태권도를 배웠고, 지도자 자격증을 딴 4단의 유단자다. 또 에드가 버드빌(36)은 조부모와 박 대통령간 인연으로 한국에 대한 애정을 키워왔으며, 현재 뉴욕 소재 레스토랑 ‘셰프 클럽 바이 푸드&와인’에서 매니저 및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다. 백악관 과학기술수석실 보좌관이자 뉴욕 할렘 소재 ‘데모크래시 프렙 스쿨’ 설립자인 세스 앤드류(35)도 서포터즈로 참여했다.

뉴욕=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