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시 정체 절정, 서울에서 부산까지 소요시간은 약 5시간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추석 연휴 막바지에 들어서면서 전국 고속도로 상행선이 극심한 정체가 계속 되고 있다.

29일 한국도로공사는 “서울방향 귀경길 정체는 오후 4시를 전후해 절정에 이를 것”이라면서 “밤 12시를 넘기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4시 현재 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승용차의 경우 부산→서울 5시간 40분, 목포→서울 7시간, 광주→서울 5시간 50분, 강릉→서울 4시간 10분, 대전→서울 3시간 40분 등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체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신탄진나들목~죽암휴게소 6.5km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당진나들목~송악나들목 8.3km ▲중부내륙고속도로 선산나들목~선산휴게소 4.3km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차량 34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가고, 53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올 것”이라면서 “하루 전국 고속도로에는 전날보다 다소 적은 457만대의 차량이 쏟아져 나올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목포→서울 7시간10분
[사진 중앙DB]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