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잉여들 노홍철, 쥐 나오는 곳에서 취침 "미친 사람이라고 수군수군"

기사 이미지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노홍철이 여행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노숙을 선택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는 방송인 노홍철, 여행작가 태원준, 대학생 이동욱, 모델 겸 배우 송원석, 스트리트 아티스트 료니가 20일간 유럽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1인당 18만원이라는 적은 돈을 갖고 유럽 여행을 시작한 이들은 3시간 동안 히치하이킹을 시도하고 화장실에서 수돗물을 마시는 등 힘든 여정을 이어나갔다.

함께 히치하이킹에 나선 노홍철과 료니는 차를 타고도 8km를 더 걸어 10시간 만에 잉여들과 재회했다. 그러나 한명당 18유로(약 2만3000원)의 숙박비가 든다는 설명에 노홍철은 "료니랑 나는 가방만 놓고 근처에 있겠다. 우리가 원해서 하는 거다"라며 계단에서 숙박하기로 했다.

노홍철은 호스텔 계단에 침낭을 깔고 누워 "바닥이 온돌 같다"라며 긍정적인 면모를 보였지만 다음날 아침 잉여들에 방에 들어와 노숙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노홍철은 "계단에는 새벽 4시니까 사람들이 안 다닐줄 알고 잤는데 사람들 다녔다. 미친 사람이라고 수군수군 하더라"라고 전했다.

계단에서 쫓겨난 노홍철은 "호스텔 밖으로 내려와서 길에서 자려는 데 쥐가 나오고 난리도 아니었다. 나만 두 마리 봤다"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2부는 28일 밤 11시10분 방송된다.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사진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