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톡투유 수영, 엄마 생각하며 눈물을 뚝뚝…무슨 일? '효녀네'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톡투유` 방송화면 캡처]



'톡투유' 수영이 엄마에 대한 사연을 털어 놓으며 눈물을 흘려 화제다.

수영은 9월 27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에서 추석을 맞아 집을 주제로 600여 청중과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수영은 "다른 가족은 다 방에 있고 엄마는 항상 거실의 소파에 앉아있곤 했다. 항상 그 소파에 앉아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 문제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한 번은 남한테 하는만큼 엄마에게 하자고 마음을 먹었다. 남들에게 문자할 때 엄마에게도 문자했다. 그 이후 엄마가 확 달라졌다. 더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것은 집안의 사회인데 그동안 집 밖의 일에 치중했다. 집 밖에서의 생활이 무의미하다는 말은 아니지만 집 안의 일보다 우선시하면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이날 '톡투유'에는 인문학 강사 최진기, 정재승 교수, 옥상달빛과 특별 게스트로 소녀시대 수영이 등장해 집과 가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로 청중들과 소통했다.

톡투유 수영
[사진 JTBC ‘김제동의 톡투유’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