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닝맨 홍진영, 김종국과 핑크빛 모드…이광수는 분노

기사 이미지


'런닝맨' 이광수가 김종국과 홍진영의 핑크빛 모드에 분노하며 웃음을 끌어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홍진영, 은혁, 임주환 등이 게스트로 출연, 해피 추석 레이스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종국과 홍진영은 핑크빛 모드를 자아내며 돈까스를 선택했다. 이광수가 돈까스를 선택하려고 하자 다른 출연진은 "눈치도 없다"며 이를 만류했다.

이에 이광수는 "이제 보니 난 곁다리였어"라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셋이 밥을 몇 번 먹은 적 있다. 둘이 만나기 어색하니 지금까지 날 이용한 거였냐"며 "지금까지 날 좋아하는 줄 알고"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런닝맨 홍진영
[사진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