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아베 총리와 잠시 만나 덕담 주고 받아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현지에서 조우했다고 청와대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유엔 본부에서 열린 기후변화 주요국 정상 오찬에 앞서 오는 10월말∼11월초 한국에서 열릴 전망인 한·중·일 3국 정상회의 등을 화제로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한다.

아베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하자 박 대통령은 “서울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아베 총리는 이달 초 한·중 정상회담의 성공을 축하한다는 뜻을 밝힌 뒤 “박 대통령의 (10월) 미국 방문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고, 박 대통령은 “고맙다”고 답했다.

두 정상이 대화를 나누기는 지난 3월 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국장 때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각각 정상으로 취임한 이후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 등으로 인해 양국간 정상회담은 한 차례도 열리지 않았다. 일각에선 10월말∼11월초 한국에서 열릴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이의 첫 양자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뉴욕=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