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톡투유 수영, 엄마 생각하며 "집 밖의 일에 치중했다" '눈물'…무슨 일?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톡투유` 방송화면 캡처]


'톡투유' 수영이 엄마에 대한 사연을 털어 놓으며 눈물을 흘려 화제다.

수영은 9월 27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에서 추석을 맞아 집을 주제로 600여 청중과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수영은 "다른 가족은 다 방에 있고 엄마는 항상 거실의 소파에 앉아있곤 했다. 항상 그 소파에 앉아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 문제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한 번은 남한테 하는만큼 엄마에게 하자고 마음을 먹었다. 남들에게 문자할 때 엄마에게도 문자했다. 그 이후 엄마가 확 달라졌다. 더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것은 집안의 사회인데 그동안 집 밖의 일에 치중했다. 집 밖에서의 생활이 무의미하다는 말은 아니지만 집 안의 일보다 우선시하면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이날 '톡투유'에는 인문학 강사 최진기, 정재승 교수, 옥상달빛과 특별 게스트로 소녀시대 수영이 등장해 집과 가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로 청중들과 소통했다.

톡투유 수영
[사진 JTBC ‘김제동의 톡투유’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