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처가 시댁 호칭, 여성은 시집 식구들을 부를 때 남편의 서열 따라…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일러스트 강일구]


처가 시댁 호칭에 대한 관심이 추석을 맞아 뜨거운 가운데 호칭에도 차별이 드러난다.

여성은 시집 식구들을 부를 때 남편의 서열에 따라 호칭을 정한다.

본인의 나이와 관계 없이 남편의 손 윗사람인 형·누나의 남편은 '아주버님', 누나·형의 부인은 '형님'이 된다.

남편의 손 아랫사람인 경우에도 높여 불러야 합니다. 남동생이 미혼일 경우 '도련님', 기혼인 경우나 여동생의 남편의 경우 '서방님'이라고 부른다. 여동생에게는 '아가씨'라는 호칭을 사용한다.

여성이 시가에서 동등한 표현을 쓸 수 있는 상대는 남동생의 아내인 '동서'뿐이다.

반면 남성들은 아내의 언니에게 '처형', 여동생에게 '처제'라고 부른다.

아내의 남자 형제는 자신보다 나이가 많으면 '형님', 적으면 '처남'이다.

아내 여자 형제 남편의 경우 자신보다 나이가 많으면 역시 '형님', 적으면 '동서'다.

아내 남자형제가 '형님'일 땐 그 부인을 '아주머니', '처남' 부인일 땐 '처남댁'이라고 부르게 된다.

즉 처가에서 남자가 높여 부르는 대상은 부인의 부모님을 제외했을 때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남자 구성원 뿐인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처가 시댁 호칭[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