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박사의 힐링 상담 | 알코올 의존형 상사와의 갈등 극복] 주도적으로 나서서 술 문화 바꿔보길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그는 일주일이면 3~4일 저녁 술 모임에 간다. 상무가 술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상무는 항상 직원들과의 소통과 화합을 위해 술을 마신다고 강조한다. 꾸밈없는 진정한 대화를 위해서는 술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술이 몸을 망가뜨리는 것을 알면서도 살신성인의 자세로 마신다고 한다.

술의 순기능·역기능 모두 감안해야 ... 피할 수 없다면 즐기는 마음도


물론 상무의 주장이 완전히 틀린 것은 아니다. 적당히 마시고 신나게 떠들다 보면 스트레스가 많이 해소된다. 그러나 잦은 술자리는 상당한 피로감을 주는 게 사실이다. 특히 그처럼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게는 매번 술자리에 참여하는 것 자체가 너무나 힘이 든다. 술자리에 가지 않으면 될 게 아니냐고 하겠지만 직장생활을 순탄하게, 아니 성공적으로 하고 싶다면 절대 그렇게 할 수는 없다. 그래서 그는 지루한 술자리를 견디고, 심지어 끝나면 상무의 대리기사가 되어 집까지 모셔다 드리기도 한다. 그런 서비스는 술을 마시지 않는 직원이 해야 할 덕목이기도 하다. 그 덕택인지, 그는 비교적 이른 나이에 부장이라는 자리에 앉아 있다.

화합도 좋지만 몸이 망가지니…

부장이 되고 얼마까지는 그런대로 상무가 주도하는 술자리에 대부분 참여했고, 지루함도 내색하지 않고 잘 견뎌왔다. 그런데 최근 들어 술자리에 참여하는 일이 혐오스럽게 느껴진다.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마음이 너무나 부대낀다. 이러다가 속마음을 들킬까 걱정이다. 아무리 정중하게 거절한다고 해도 그건 소통과 화합을 원하지 않는, 상무에 대한 항명이 될게 뻔하다. 어떻게 하는 게 좋을지 정말 걱정이 된다.

한국인은 술을 좋아한다. 대부분의 만남에서 술을 마신다. 예부터 음주가무와 여유로 멋들어진 풍류를 즐겼다. 풍류(風流)란 인생과 자연과 예술이 하나가 된 삼매경이다. 한국문화는 술에 대해 관대하다. 술 마시는 사람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 취중 실수의 원인을 술로 돌린다. 사람이 술을 먹은 게 아니고, 술이 사람을 먹은 것이다. 한국 사회는 술 권하는 사회다. 대부분 모임에서 술을 권한다. 술잔 돌리기, 폭탄주, 원샷이 유행한다. 내가 원해서 마시는 게 아니고, 사회가 그렇게 만드는 것이다.

우리는 흥이 나거나 기쁠 때 술을 마신다. 술이 오가면 흥은 더해지고, 기쁨은 배가된다. 빛 바랜 과거에서 벗어나 지금에 집중하고, 짓눌린 미래에서 벗어나 여기에 머물게 된다. “꽃이 아름다운 이유는 내일을 염려하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화가 나거나 슬플 때도 술을 마신다. 술이 오가면 화는 누그러지고, 슬픔은 녹아내린다. 남이 하는 것을 그대로 놔두게 되고, 자신을 그냥 풀어 놔주게 된다. 진실의 표출은 주정이라도 위선보다 아름답다. “여인이 아름다운 것은 자유가 주어진 때 만이다.” 술은 대인관계의 마술사다. 쪼그라진 마음을 확대하여 함께 소통하게 하고, 경계하는 마음을 열어주어 서로 화합하게 한다. “술이 없는 인생은 흘러본 적이 없는 개울과 같다.”

지나친 음주는 독이 된다. 알코올은 뇌에서 마약과 같은 작용을 한다. 알코올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모르핀과 유사한 물질이 합성되기 때문이다. 알코올 중독은 마약 중독과 흡사하다. 술에 대한 강한 집착, 강박적 사용, 재발 행동을 보인다. 알코올은 물질을 녹이는 유기용제다. 술에 취하는 것은 알코올이 신경세포를 녹여 마취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이성적 판단력을 잃게 하고, 본능적 욕구를 활성화시킨다. 너무 많이 마시면 숨골까지 억제되어 사망한다. 알코올은 생명을 앗아가는 3대 질병 중에 하나다. 위암, 식도암, 간경화, 간암, 치매 등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

적당한 음주는 유익하다. 소량의 알코올은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심혈관 질환을 예방한다. 콜레스테롤의 비율을 조절하고, 혈액 응고작용에도 유익하고, 인슐린 민감도도 증가시킨다. 특히 포도주의 경우 폴리페놀과 같은 항산화제가 있어서 부가적인 유익도 있다. 미국 식약청에서는 적정 음주량의 기준치를 하루 소주 반 병 이하로 권하고 있다. 한국인의 경우,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기 때문에 소주잔으로 여자는 하루 1잔, 남자는 하루 2잔 정도가 적당하다.

그는 곤경에 빠져 있다. 술자리를 거절하기도 어렵고, 그대로 유지하기도 싫다. 이래도 문제고, 저래도 문제다. 그에게 탁월한 대처방법은 무엇일까? 첫째, 편견을 버리자. 우리는 자기 확신의 편견에 잘 빠진다. “내가 남보다 낫고, 내가 더 알고 있고, 내가 아는 것이 옳다.” 자칫 잘못된 선택과 판단에 떨어질 수 있다. 객관적인 시각이 중요하다. 술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편견이 강하다. 성경에서도 ‘술 취하지 말라. 이는 방탕한 것이니 오직 성령으로 충만함을 받으라’고 했다. 하지만, 술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순기능과 역기능이 모두 있다.

그는 술에 대해 부정적이다. 술이 몸에서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는다면 거부할 이유는 없다. 2~3잔 마시는 것이 해롭지는 않다. 절제하기 어려워서라면 또 다른 문제다. 술 생각이 없다면 분명히 거절의사를 표하든지, 술 대신 물로 채워 마실 수도 있다. 술을 좋아한다고 모두 알코올 의존은 아니다. 알코올 의존은 술 때문에 생활과 적응에 지장을 주는 경우다. 적당한 양을 즐기는 것은 문제가 없다. 술은 소통과 화합에 유용하다. 하지만 진정한 대화를 위해 반드시 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몸을 망가뜨릴 정도로 술을 마시는 건 문제다.

둘째, 태도를 바꿔보자. 그는 술자리에 대해 부정적이다. 긍정적인 태도가 필요하다. 보통 회식이나 모임에서 술이 안나오는 경우는 드물다. 상사가 마련한 술자리를 통해 승진도 했는데 혐오할 이유는 없다. 술자리는 소통의 장이다. 중요한 지식과 유익한 정보가 오간다. 맞장구라도 치면서, 경청을 훈련할 수 있는 좋은 자리다. 술자리는 화합의 장이다. 너와 나, 우리가 하나 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대리기사라도 되어, 봉사를 훈련할 수 있는 좋은 자리다.

내가 변하지 않으면 남이 나를 바꾼다

셋째, 새 문화를 선도하자. 세상이 급변하고 있다. 내가 안변하면 남이 나를 바꾼다. 사회를 탓하지 말고, 나를 채찍질하자. 자발적인 술 문화를 선도하자. 술잔 돌리기, 폭탄주, 원샷을 삼가야 한다. 술은 자발적으로 마실 때 유익이 극대화된다. 스스로 즐기는 자유와 지나치면 중단하는 절제가 필요하다. 배려하는 술 문화를 선도하자. 취하면 누구나 안하무인이 되기 쉽다. 주위에 피해를 줘서는 안 된다. 명심보감에 이런 말이 있다. ‘취한 후 더 마시는 것은 안 마시는 것보다 못하다.’ 창의적인 술 문화를 선도하자. 취하면 누구나 아이같이 될 수 있다. 술이 목적이 돼서는 안 된다. 술을 매개로 놀이, 스토리텔링, 아이디어 창출을 공유해 보자.

후박사 이후경 - 정신과의사, 경영학박사, LPJ마음건강 대표. 연세대 의과대학과 동대학원을 거쳐 정신과 전문의를 취득하고, 연세대 경영대학원과 중앙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임상집단정신치료> <후박사의 마음건강 강연시리즈 1~5권> <후박사의 힐링시대 프로젝트> 등 10여권의 책을 저술했다.
 
글=이후경 / 이코노미스트 연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