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런닝맨, 홍진영♥김종국 썸의 미묘한 기류…새로운 커플 탄생?

 
기사 이미지

런닝맨[사진 SBS `런닝맨`]

런닝맨, 홍진영 김종국에게 적극적인 애정 공세…새로운 커플 탄생?

가수 홍진영이 김종국에게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쳤다.

27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배우 임주환과 가수 은혁, 홍진영이 출연에 명절맞이 휴게소 투어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날은 유독 커플들의 알콩달콩한 로맨스가 여기저기서 펼쳐졌다. 휴게소 메뉴 선택을 앞두고 김종국과 홍진영의 썸 기류(?)가 포착된 것이다. 돈가스를 먹지 않겠다는 김종국에게 홍진영은 "돈가스 내가 썰어줄게"라며 김종국에게 적극적으로 구애(?)를 해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둘이 잘 어울린다", "형수님!"이라 외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유재석은 "내가 둘 사이에 다리를 놔주겠다"며 장난스럽게 맞받아치자 김종국이 손사래를 치며 유재석을 한사코 떠밀어 폭소를 유발했다. MC 유재석은 "내가 둘 사이에 끼면 둘이 방송국에서 마주쳐도 평생 서먹하게 지내게 해줄 자신이 있다"며 남다른 중매능력을 셀프디스하기도 했다.

또한 '런닝맨; 대표 월요커플도 이에 만만치 않은 달달한 데이트를 즐겼다. 개리는 식사를 마쳐가는 송지효를 보고는 "이럴 때 남자친구들이 하는 일이 있다"며 손수 물을 떠주며 보는 사람마저 달달해지는 데이트를 선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런닝맨[사진 SBS '런닝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