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리텔' 하연수…"스폰서라뇨" 시청자 혼내?

 
 
기사 이미지

하연수[사진 MBC]


'마리텔' 하연수…"스폰서가 있겠어요?" 발끈

배우 하연수가 '마리텔’에서 귀여운 실수를 했다.

지난 13일 하연수는 온라인 생중계된 MBC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MLT-11에서 ‘이상한 나라의 연수’란 이름으로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하연수는 채팅창을 둘러보다가 ‘스폰서’란 단어를 발견하고 "여기에 대해서 제가 인터넷 방송이니까 속 시원하게 얘기해 드리겠다"고 입을 열었다.

하연수는 "제가 방송을 쉰 지 4개월이 됐다"며 "스폰서가 있겠어요, 없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얼마 전까지 월세 살았다"면서 "그렇게 나쁜 말만 하면 벌 받아요"라고 꾸짖었다.

하지만 채팅창에 올라온 '스폰서'는 MBC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하하와 자이언티가 함께 부른 곡명이었다.

뒤늦게 자신이 착각했다는 것을 알게된 하연수는 민망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연수[사진 MBC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