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77분 활약…토트넘, 맨체스터시티에 대승

손흥민(23·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경기 연속 골을 아깝게 놓쳤다. 토트넘 홋스퍼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맨체스터시티에 대승을 거두고, 리그 3연승을 달렸다.

손흥민은 26일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맨체스터시티와 경기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해 후반 32분까지 77분간 활약했다.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뒤를 받쳐 공격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특정한 위치에 얽매이지 않고,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은 후반 32분 클린튼 은지와 교체됐다.

손흥민은 후반 28분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코너킥 상황에서 나세르 샤들리의 머리를 맞고 흐른 볼을 골대 앞에서 밀어넣었다. 그러나 샤들리의 머리를 맞는 순간 손흥민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에 있는 것으로 판정돼 골은 무효로 선언됐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전반 45분에 빠른 침투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경기에선 토트넘이 0-1로 뒤진 전반 45분 에릭 다이어의 동점골과 후반 5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헤딩 역전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 후반 16분 해리 케인이 시즌 첫 골을 터뜨렸고,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가 쐐기골을 터뜨려 4-1로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리그 3연승을 달리며, 3승1무3패(승점 10)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