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우갈비 선물세트, 백화점이 마트보다 33%비싸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백화점, 추석선물세트 마트보다 33%비싸

백화점이 추석 선물용 한우 갈비 선물세트를 대형마트보다 30% 이상 비싸게 파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 16∼23일 서울시내 주요 백화점 6곳과 대형마트 9곳의 냉동 한우 갈비 선물세트 48개 제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백화점이 대형마트보다 평균 33.3%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롯데, 현대, 신세계 백화점 등 총 6지점에서 파는 갈비 선물세트는 100g당 평균 9268원을 기록했다. 롯데마트, 홈플러스, 이마트 등 대형마트 5곳의 9개 지점에서 판매하는 갈비 선물세트의 100g당 평균가격은 6951원이었다.

갈비세트 종류에 따라서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평균 가격차이가 69%까지 나기도 했다. 백화점에서 파는 3.2㎏, 4.0㎏짜리 한우 갈비세트 평균가격은 대형마트보다 각각 10만5천583원(48.5%), 17만9천667원(69.0%) 비쌌다.

소비자시민모임은 대부분 유통업체가 갈비의 육질 등급을 표시하지 않은 채 '별도 표기'로만 적어 놓았다며 이 정보를 함께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트보다 33%비싸[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